KB리그 뉴스
더보기
"안전벨트 매고 보셔야 겠어요"

승패의 분수령으로 양 팀의 시선이 집중됐던 변상일-송지훈 전은 살벌한 힘 대결의 연속이었다. 둘 중 하나는 금방 허리가 부러질 듯 하다가도 이내 타협하는 아슬아슬한 장면이 거듭됐다.

영상브리핑
더보기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