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리그 뉴스
더보기
박정환 꺾은 변상일의 '6전7기'

단단히 칼을 갈고 나온 듯했다. 타협해도 충분한 상황인데도 만족하지 않았다. 기어이 결단의 칼을 뽑아들었고 완벽한 수읽기로 명맥을 끊었다.

영상브리핑
더보기
TOP