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B리그 뉴스

신진서는 졌지만...정관장 황진단 13승 우뚝

2012년 창단 후 첫 1위...김영삼 감독 "꼭 통합 우승 이루겠다"

불패의 주장 신진서가 이영구에게 쉽게 선제점을 내주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인 정관장 황진단이었으나 이내 막강한 허리힘이 뒤를 받쳤다. 이 경기를 승리할 시 2위에 오를 수 있었던 SK엔크린(포스코켐텍과 10승5패 동률이지만 개인 승수에서 앞선다)은 털썩 제자리에 주저앉았다.

  • 사진1
    이번엔 CU가...돌고 도는 '고춧가루 폭탄'
  • 사진1
    김지석의 Kixx, 포스트시즌 진출...남은 한 자리는(?)
  • 사진1
    '땡규 이세돌'... 박정환의 화성시, PS문턱 성큼
  • 사진1
    박정환 '100승'한 날, 화성시도 웃었다.
정규순위 포스트순위
규정 더보기
정규순위 포스트순위 통합전적
더보기
영상 브리핑
더보기